안양시, 인덕원과 관양고 일원 '스마트도시 안양' 재도약 핵심지로 부상

경기 안양시가 디지털중심축 조성을 목표로 2024년 착공해 2026년 완공 예정인 동안구 인덕원 일원 개발 조감도.안양시 제공





경기 안양시가 동안구 인덕원과 관양고 일원 두 곳을 스마트시티로 조성한다.

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인덕원과 관양고 두 곳에 대해 안양형 뉴딜과 디지털그린 뉴딜이 융합된 스마트시티로 조성하기로 하고 개발계획 방향을 밝혔다.

시는 먼저 미래 도시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인덕원 주변은 신기술, 신산업 관련 기업을 유치하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청년일자리 창출과 맞춤형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하고 디지털중심축으로 조성한다는 전략이다.

또 관양고 주변은 AI(인공지능)ICT(지능형교통체계)등의 디지털 신기술이 적용되는 친환경저탄소 그린스마트 주거환경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특히 청년주거 공간을 포함한 주거복지위주의 단지가 들어설 전망이다.

아울러 디지털그린 뉴딜 융합형 스마트시티는 AI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한 실내정화와 건강취약계층 디지털돌봄서비스 도입, 교통, 방범, 주차 등 SOC디지털화를 통한 효율적 관리체계 구축, 공공시설의 친환경에너지 도입, 전기차충전인프라확충 등 저탄소 스마트그린시티를 추구한다.

개발사업 추진과 관련해 인덕원 일대는 지난해 9월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국토교통부(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상태다. 2024년 부지조성을 위한 첫 삽을 시작으로 2026년 준공계획이다.

시는 올해 경기도로부터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고시되는 대로 개발구역 지정 및 계획수립 등 본격적인 개발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다.

또 관양고 주변은 보상이 완료된 가운데 실시계획인가 고시를 앞둔 상태다. 올해 상반기 중 부지조성을 위한 공사를 진행해 내년까지 마무리 짓고, 2024년 준공을 목표할 예정이다.

시는 현재 스마트시티 조성 기본구상() 마련을 위해 사업시행자인 경기주택도시공사(GH)와 안양도시공사가 스마트도시 특화전략 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최대호 시장은 "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인덕원 및 관양고 일대는 최적의 스마트 단지로 스마트행복도시로의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인덕원은 트리플역세권에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C 노선까지 건설되면 이곳은 4개 노선이 정차하는쿼드러플 역세권이 돼, 사통팔달의 교통요충지가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인덕원 등 이들 두 곳이 개발되면 '
스마트도시 안양'의 재도약을 선도하는 새로운 중심지로 급부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양=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