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감염자와 같은 항공기 탑승객 2명 확진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 확인 중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방역복 차림의 여행객들이 해외에서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방역복 차림의 여행객들이 해외에서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12명 추가 발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일 "해외유입 사례 총 56건의 검체를 분석한 결과 12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새로 확인된 12명은 영국발(發) 변이 감염자가 10명,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발 변이 감염자 2명이다.

이들 가운데 3명은 검역단계에서, 나머지 9명은 입국 후 자가격리 중 실시한 검사에서 각각 확진됐다.

방대본은 이들과 접촉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는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감염자와 같은 항공기, 근접한 좌석에 앉았던 탑승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이날 12명이 추가 발견되면서 국내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총 51명으로 늘었다. 영국발 변이 감염자가 37명, 남아공발 변이 감염자가 9명, 브라질발 변이 감염자가 5명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