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접종자, 접종 방법 등 내용 담길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이 오는 28일 공식 발표된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이 오는 28일 공식 발표된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이 오는 28일 공식 발표된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행과 관련한 브리핑을 28일 목요일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을 운영하고,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와 접종 방법 등의 내용을 담은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마련해왔다.

그간 질병청이 발표한 내용을 미뤄 백신접종 계획에는 코로나19 백신을 누구부터 맞을 것인지, 또 어디서 맞을 것인지 등에 대한 세부 내용이 담길 것으로 관측된다. 이밖에 이상반응시 대처 방안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현재까지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및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화이자, 모더나 등 개별 제약사와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총 5600만명분을 확보한 상태다.

또 2000만명분을 추가로 들여오기 위해 노바백스와의 계약도 진행중이다.

코백스 초도 물량 5만명분은 이르면 내달 초 국내에 들어올 것으로 전망된다. 코백스로부터 받을 백신은 화이자 제품이 유력하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