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웅, 여배우 성추행 의혹 반박
"다수의 증거 확보…허위사실 단호히 대응"
배진웅, 강제추행 의혹에 반박 /사진=창컴퍼니 제공

배진웅, 강제추행 의혹에 반박 /사진=창컴퍼니 제공

"배우 A 씨가 후배 여배우를 폭행했다."

배우 배진웅이 후배 연기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12일 배진웅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한)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지난 11일 모 매체는 배진웅이 여자 후배 배우인 B씨에 대해 성추행 및 강간미수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며 "그러나 배진웅에 관한 여러 매체들의 보도내용은 대부분 사실이 아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B씨가 배우 배진웅을 강제추행으로 고소한 것 자체는 사실이나, B씨의 고소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저희는 이에 관한 다수의 증거를 확보하고 있는 상태"라면서 "오히려 보도가 나오기 전에 이미 저희 법무법인은 배우 배진웅을 대리하여 B씨를 강제추행죄로 고소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법무법인 측은 "배진웅 측에게 최소한의 사실확인도 하지 않은 채 B씨의 악의적이고 터무니없는 허위 주장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일방적으로 보도했다"며 "배우 배진웅에 대한 근거없는 허위사실의 유포에 대해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리는 바"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1일 스포츠경향은 배우 A씨가 지난해 12월 23일 경기도 모 지역에 위치한 자신의 별장에서 후배 여배우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B씨 지인의 말을 빌려 A씨가 지인들과 함께 술자리를 하자며 별장으로 유인했으며, B씨의 친구가 현장에 오고 있을 때 A씨의 추행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는 배우 A씨에 대해 영화 '대장 김창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SBS 드라마 '굿캐스팅'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에도 영화 촬영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A씨가 배진웅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배진웅 측 공식입장 전문
1. 배우 배진웅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유한) 현」박지훈 변호사입니다.

2. 2020. 1. 11. 모매체는 배우 배진웅이 여자 후배 배우인 B씨에 대한 성추행 및 강간미수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배진웅이라는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해당 인물이 배우 배진웅임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기사내용을 구성하였습니다). 이후 다수의 매체가 배우 배진웅의 실명을 거론하며 기사내용을 그대로 이어받아 보도하고 있습니다.

3. 그러나 배우 배진웅에 관한 여러 매체들의 보도내용은 대부분 사실이 아닙니다. B씨가 배우 배진웅을 '강제추행'으로 고소한 것 자체는 사실이나, B씨의 고소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저희는 이에 관한 다수의 증거를 확보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리하여 오히려 보도가 나오기 전에 이미 저희 법무법인은 배우 배진웅을 대리하여 B씨를 강제추행죄로 고소한 바 있습니다.

4. 매체들은 배우 배진웅 측에게 최소한의 사실확인도 하지 않은 채, B씨의 악의적이고 터무니없는 허위 주장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일방적으로 보도하였습니다. 이러한 행태는 언론으로서 최소한의 상식과 양심마저 저버린 것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5. 저희 법무법인은 배우 배진웅에 대한 근거없는 허위사실의 유포에 대해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