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은 자율형사립고 지정취소를 두고 벌어진 행정소송의 판결과 관계없이 오는 2025년 자사고를 일반고로 일괄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로 지속되고 있는 원격수업은 “올 2학기 들어 학부모들의 만족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28일 유 부총리는 온라인으로 교육부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열고 2020년 교육정책 추진 성과와 향후 정책 추진 계획을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은 재판 결과와 상관없이 2025년 예정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3일 부산 해운대고가 부산교육청을 상대로 낸 자사고 지정취소 행정소송 1심에서 승소하면서 자사고 폐지정책이 다시 논란이 일자, 교육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 한 것이다.

유 부총리는 “2025년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면 모든 학교에서 자사고와 같은 자율성 높은 교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행정소송 자체는 해당 교육청의 자사고 지정취소 절차와 관련한 문제”라고 했다.

최근 서울 경원중에서 학교-학부모간 대치상태까지 벌어진 ‘혁신학교 지정 논란’에 대해서는 “부정적 소문이 과장됐다”는 답변을 내놨다. 혁신학교는 대입 위주 교육을 탈피하기 위해 2010년부터 도입된 일종의 실험교육 학교다.

유 부총리는 “혁신학교와 관련한 부정적인 평가가 있는 것도 사실이고, 추진 10년을 맞아 전체적으로 재평가를 하는 것도 필요하다”며 “다만 혁신학교가 기초학력을 떨어뜨린다는 등의 소문은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로 장기화된 원격수업에 대해 내년에도 원격수업 시스템 안정성, 콘텐츠 다양화, 교원 연수 등 지속적인 질 개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원격수업 개선작업이 이미 상당부분 효과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지난 10월 학생, 학부모, 교사 75만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실시간 쌍방향 수업 비중이 55.7%로, 지난 7월 실시한 설문조사 당시 14.8%보다 높아졌다”며 “1학기에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 부족이 불만스러운 점으로 꼽혔는데 2학기엔 만족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