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역과 용산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수도권 150곳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한 임시 선별진료소가 긴급 설치됐다. 방역당국은 하루 신규 확진자 1000명이 돌파하는 위중한 상황에서 무증상·잠복 감염의 전파를 끊어내기 위한 대대적 선제 검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서울역 앞 광장(헌혈의 집 옆)에 13일 오전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14일 오전 9시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구는 이날 오전 검체채취가 이뤄지는 컨테이너 3동과 안내와 역학조사가 진행되는 천막 6동, 검사 도구 등을 처리하는 음압텐트를 서울역 앞 광장에 설치했다. 늘어나는 검사자 수에 대비하기 위해 대기시간을 줄일 수 있는 워킹스루 부스도 추가로 설치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지난 1월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역대 최다 숫자를 기록하는 등 상황이 위중한 만큼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켜달라"며 "기침·발열 등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지체없이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향후 3주간을 '집중 검사 기간'으로 정하고, 수도권 150곳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를 통해 무료검사를 대폭 확대한다.

서울역 뿐 아니라 용산역, 주요 대학가, 집단감염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150곳에 임시 선별진료소가 설치되며 평일·주말 구분 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이곳에는 군과 경찰, 수습 공무원 등 810명의 역학조사 지원 인력이 투입된다.

임시 선별진료소에서는 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익명 검사'도 가능하다. 특히 검사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진단검사에는 기존의 'PCR 검사법'(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 검사법) 외에도 '타액 검사 PCR', '신속항원검사' 등 2종의 검사법이 새로 도입됐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