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은 연말을 맞아 이웃사랑 성금 120억원을 기탁하고 계열사별로 비대면 봉사활동을 확대한다고 8일 밝혔다.

LG그룹은 이날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이방수 ㈜LG CSR팀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금을 전달했다.

LG는 1999년부터 올해까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약 2천억원의 이웃사랑 성금을 기탁해오고 있다.

성금은 사회 취약계층 생계 지원, 주거·교육환경 개선, 청소년 교육사업 등에 쓰일 예정이다.

이날 LG의 성금 기탁으로 시청광장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 온도가 약 3도 상승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올해 연말 모금 목표액은 3천500억원으로, 목표액의 1%인 35억원이 모금될 때마다 1도씩 온도가 오른다.

LG그룹, 연말 이웃사랑 사회공헌…성금 120억원 기탁

LG 계열사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기부가 위축되며 어려움을 겪는 지역 공동체와 이웃을 위해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비대면 봉사활동을 확대했다.

LG전자 임직원과 가족들은 다문화 가정 아동과 시각 장애인을 위해 동화책을 녹음해 전달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영화 자막도 제작했다.

16년째 김장을 직접 만들어 소외계층에게 전달했던 LG디스플레이 임직원들은 코로나19로 올해는 김치를 구매해서 전달했다.

김장 나눔 봉사로 전달된 김치는 올해까지 총 185t(9만2천 포기)에 이른다.

LG유플러스는 임직원을 대상으로 국내 현대미술 작품을 경매로 판매하고 수익 일부를 소외계층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10월부터 연말까지 월정액 요금의 10%가 자동 기부되는 'LG유플러스 알뜰폰 희망 풍차 기부요금제'를 운영하고 있다.

LG CNS는 청소년 대상 코딩 교육프로그램 '코딩 지니어스'를 온라인으로 전환해 전국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 밖에 LG 계열사들은 지역사회에 의류, 식료품, 방역물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