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영어학원 누적 18명
강남 콜센터 관련 확진자 총 9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며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며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며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에서는 학원, 콜센터, 홈쇼핑 업체에서 각각 새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우선 강남구 대치동의 한 영어학원과 관련해 지난달 29일 첫 확진자(지표환자)가 발생한 뒤 이날 0시까지 총 18명이 감염됐다. 지표환자를 비롯한 강사·직원이 2명이고, 수강생이 16명이다. 학원에 창문이 없어 환기가 어려웠다는 점, 학생들 간 '거리두기'가 미흡했던 점이 전파 위험요인으로 지적됐다.

강남구 소재 콜센터에서도 지난달 29일 첫 환자가 나온 뒤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동료 8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는 9명이다. 방대본은 확진자 쪽으로 공기가 퍼지는 공조 형태와 함께 불충분한 환기를 위험요인으로 지목했다.

마포구 홈쇼핑 업체와 관련해선 지난달 26일 첫 환자 발생 후 현재까지 18명이 확진됐다. 지표환자를 포함해 직장 동료가 15명이고 이들의 가족이 3명이다.

기존 감염 사례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강서구의 댄스·에어로빅학원-요양병원과 관련해 4명이 추가 확진돼 지금까지 총 2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학원 관련이 188명, 요양병원 관련이 31명이다. 서울 구로구의 한 고등학교 사례에서는 3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11명으로 늘었다. 지표환자를 포함한 학생이 9명, 교사가 1명, 이들의 가족이 1명이다. 방대본은 한 학생을 통해 다른 학생과 교사에게 바이러스가 전파됐고, 이후 또 다른 가족으로 번진 것으로 보고 있다.
청주·대전·군산 등 신규 집단감염 사례 잇따라
서울뿐만 아니라 청주, 대전, 군산 등 전국 곳곳에서도 신규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라 나왔다.

충북 청주시의 한 화학회사와 관련해 지난달 29일 첫 확진자가 발생해 현재까지 총 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표환자를 포함해 직장동료가 7명이고, 가족이 1명이다. 대전 유성구의 주점과 관련해선 지난달 29일 첫 환자가 나온 뒤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8명이 더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9명으로 늘었다. 전북 군산시 아파트 보수업체 사례에선 전날 첫 확진자가 나온 뒤 9명이 연이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누적 10명 가운데 지표환자를 비롯해 직장동료가 8명이고 이들의 가족이 2명이다.

방대본은 애초 경북 경산시 영남대 음대 집단감염으로 분류했던 사례는 '국악강습'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이 국악강습과 관련해선 7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44명으로 늘었다.

부산 사상구의 한 교회와 관련해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2명이 더 확진돼 지금까지 총 32명의 교인이 감염됐다. 부산·울산 장구강습과 관련해선 10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58명으로 증가했다.

이 밖에 경남 진주시 단체연수 사례에선 확진자가 7명 더 늘어 누적 확진자가 82명으로 집계됐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전날에 이어 16%대를 유지했다. 지난달 19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5880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947명으로, 전체의 16.1%를 차지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