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국내 임상1상 승인. 사진=뉴스1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국내 임상1상 승인.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에 해당하는 총 4400만명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로 했다. 당초 목표치에서 대폭 상향된 수치다.

29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를 위해 내년도 본예산에 1조3000억원을 추가 편성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4400만명은 인구주택총조사 기준 우리나라 총인구(5177만명)의 약 85%에 이르는 규모다. 최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협상 중인 백신 물량으로 언급한 3000만명분보다도 대폭 늘어난 것이다.

당초 코로나19 백신 관련 예산은 백신이 선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정부안에는 반영되지 않았으나 이후 국내외 백신 개발에 속도가 붙자 정기국회 내 예산심사로 이어지게 됐다.

민주당은 야권의 요구와 맞물려 3차 재난지원금을 추경이 아닌 내년도 본예산에 편성하는 쪽으로 선회했고, 결국 별도로 백신 예산을 본예산에 반영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것이다.

1조3000억원의 백신 예산과 3차 재난지원금을 더하면, 재난 지원 관련 예산 추진액은 총 5조원 안팎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조아라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