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성남시가 ㈜케이티와 ‘스마트 자원순환 리빙랩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27일 시에 따르면 시는 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 은수미 성남시장과 해용선 ㈜케이티 강남서부 광역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재활용률 향상과 에너지 절감,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상호 협력 네트워크 구축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자연환경 보존 및 복원을 위한 협력 등이다.

두 기관은 구체적인 협력 활동의 내용과 범위에 대해 상호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케이티는 오는 12월말까지 신흥2동 ‘성남 자원순환가게 re100(recycling 100%)’에 ‘사물인터넷(IoT) 기반 폐플라스틱 감량 시설’을 시범 설치한다. 이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지역 주민이 자원순환가게(현재 7곳)로 깨끗하게 분리해 가져오는 폐플라스틱 등을 현금이나 지역화폐로 보상해주고, 이물질을 자동 선별하는 IoT 시설로 파쇄·처리하면 재활용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고품질 재활용품 수집, 재활용품 운반 비용 절감 등의 시너지 효과도 전망했다.


은수미 시장은 “케이티가 폐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 중인 IoT 기반 감량 시설은 성남시의 ‘자원순환가게 re 100’에 접목돼 스마트 자원순환 관리체계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