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쓰기 어려운 환경에서 다수 감염…마스크 착용 최대한 유지해야"
중대본 "방심하면 코로나19 폭발적 증가 가능한 위기 상황"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4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대해 "방역당국은 한순간이라도 방심하면 언제든지 폭발적인 증가세로 이어질 수 있는 위기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내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백 명을 넘나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점과 음식점, 가족 모임, 학교와 학원 등 일상생활이 이루어지는 공간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지난 주말 핼러윈 데이와 단풍여행 등으로 인한 이동량 증가, 또 쌀쌀해진 날씨로 인한 인플루엔자 유행 우려 등의 위험요인도 상존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마스크를 쓰기 어려운 환경에서 감염 사례가 자주 보고되고 있다"며 "번거롭더라도 식사 전후나 목욕탕, 체육시설의 탈의실 등에서 마스크를 쓸 수 있는 곳까지는 최대한 마스크 착용을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중대본은 이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심리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각 부처와 심리지원 협력체계를 한층 강화하고, 걷기 등 적당한 신체활동과 함께 소중한 사람들과의 영상통화를 활성화하는 등의 마음 건강 캠페인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