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에서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국내 환자에서 분리한 6개 바이러스 그룹에서 모두 효과를 보였다. 항체 치료제는 바이러스의 복제 등 생활사를 끊어낼 수 있는 항체를 이용하는 약물을 말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항체 치료제 개발과 관련 "국내 분리주 6개의 유전형 전체에 대해 세포 수준에서 방어 능력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연구 결과는 사람에게서 직접 효능을 확인한 것이 아니다. 세포실험으로 확인한 수준이다. 권 부본부장은 치료제를 개발한 국내 기업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아미노산 차이에 따라 여러 그룹으로 구분한다. 이 가운데 국내 환자의 검체에서 분리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형은 S, L, V, G, GH, GR 등 6개다. 국내에서는 5월 초 이태원 클럽발(發) 유행 이후 주로 GH그룹이 발견되고 있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오후 4시 기준으로 63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 671명에게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를 투여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