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 진행 중인 점 고려해 증인으로 출석 못 해"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옵티머스 펀드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이진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검찰 수사, 임신 등을 이유로 국정감사에 불출석한다고 밝혔다.

22일 정무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 전 행정관은 이러한 내용의 불출석 사유서를 지난 20일 국회에 제출했다.

이 전 행정관은 불출석 사유서에 "각종 의혹에 대해 여전히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부득이 증인으로 출석할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고 적었다.

친족이 재판을 받고 있는 경우 증언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국회증언감정법 제3조 1항과 형사소송법 제148조를 그 근거로 들었다.

이 전 행정관의 남편은 옵티머스 사내이사 윤모 변호사로 투자처를 속여 펀드 자금 수천억 원을 끌어모은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그는 "아직 부모의 손길이 필요한 아이를 혼자 남겨두고 왕복 6시간이 걸리는 국정감사에 출석하는 것이 매우 곤란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 전 행정관은 현재 임신 중인 점을 언급하며 "부득이 태아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서라도 출석이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