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총 40여정 든 포댓자루, 등록 여부 확인 중
과거 아파트 경비원들이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
21일 지하에서 가스총 수십정이 발견된 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 /사진=한경DB

21일 지하에서 가스총 수십정이 발견된 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 /사진=한경DB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지하에서 가스총 수십정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21일 오전 9시30분께 은마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이 순찰 중 지하 기관실 진입 계단에서 가스총 40여정이 든 포댓자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가스총은 먼지가 쌓여 있는 등 오랫동안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상태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과거 아파트 경비원들이 근무하면서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 이날 발견된 가스총을 모두 회수해 폐기할 방침이다. 또 등록 여부 등을 확인해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