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 기록 나흘만에 새로 바뀌어
프랑스 신규 확진 1만9천명 육박…마크롱, 추가 제한조치 시사(종합)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규모가 불과 나흘 만에 사상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프랑스 보건부는 7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1만8천746명 늘어 총 65만3천50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80명 증가해 3만2천445명이다.

프랑스에서는 10월 들어 단 하루를 제외하고 일일 신규 확진자가 1만명 아래로 내려간 적이 없을 만큼 확산세가 심각하다.

가장 많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온 날은 지난 3일 1만6천972명으로 겨우 나흘 전이다.

프랑스 정부는 파리를 비롯한 수도권 지역과 남부 마르세유와 인근 도시, 프랑스령 과들루프를 코로나19 최고경계 지역으로 지정했으나 아직은 별다른 효과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마르세유와 그 주변 지역, 과들루프는 지난달 23일, 파리 등 수도권은 이달 5일 최고경계 지역으로 분류됐다.

프랑스는 지역별 코로나19 확산 수준에 따라 경계 전, 경계, 고경계, 최고경계, 보건비상사태 등 5단계로 등급을 매기고 각 등급에서 따라야 할 지침을 제안하고 있다.

최고경계 지역으로 분류되면 술집은 문을 닫아야 하지만 음식과 술을 함께 판매하는 식당은 보건수칙을 준수한다는 조건으로 장사를 할 수 있다.

최고경계 등급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인구 10만명당 250명 이상, 고령 환자가 인구 10만명당 100명 이상, 중환자실 병상의 30% 이상∼60% 미만이 코로나19 환자일 때 내려진다,
프랑스 신규 확진 1만9천명 육박…마크롱, 추가 제한조치 시사(종합)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보건부의 신규 확진 규모 발표 후 전파를 탄 방송 인터뷰에서 프랑스에 추가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2일 쏟아진 폭우로 심각한 수해를 입은 생마르탱베수비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BFM 방송이 전했다.

그는 "집단적인 노력 덕분에 약간의 개선이 있었다"면서도 그것만으로는 부족해 보인다며 "최근 몇 주 동안 바이러스가 더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어떤 조치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는 하지 않은 채 "특히 고령층에 더 많은 제한을 가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