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접수 없다" 원칙 고수
의정 갈등 다시 불거질 수도
의사 면허 국가고시를 거부했던 예비 의사들이 단체행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지난 8일부터 시행한 의사 국시에 이들이 사실상 응시 의사를 밝혔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정부가 그동안 국시 추가 접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에 예비 의사들의 국시 재접수를 두고 의정 갈등이 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 40개 의대·의전원 본과 4학년 대표는 13일 공동성명을 내고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의사 국시 대상자인 의대 본과 4학년생들은 지난달부터 의대 수업을 거부하고 의사 면허 시험 응시를 취소하는 단체행동을 시작했다. 예과 1학년~본과 3학년 학생들은 수업을 거부하는 동맹휴학을 했다. 정부가 의료계와의 합의 없이 의대 정원 증원 등 보건의료 정책을 추진하는 것에 반대 목소리를 내기 위해서다.

보건복지부는 국시 실기시험 접수 마감일을 지난 6일까지 연장하면서 이들이 시험을 보도록 독려했지만 올해 응시 대상자 3172명 중 446명만 신청했다. 최종 응시율은 14%다. 올 9~11월 실기시험, 내년 1월 7~8일 필기시험을 모두 본 뒤 합격해야 의사 면허증을 받을 수 있다. 최악의 경우 올해 배출되는 의사가 400명대에 그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 이유다. 당장 대학병원 인턴 인력 수급에 큰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이날 본과 4학년생들이 단체행동을 멈추겠다고 한 것은 국시에 응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지난 11일 동맹휴학을 계속하겠다고 했던 예과 1학년~본과 3학년 학생들도 학교로 돌아올 가능성이 높아졌다. 내년 의대·의전원 입학 정원 축소 등 연쇄적 영향은 피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복지부가 이들에게 추가 시험 기회를 줄 것인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복지부는 이미 시험 접수 시기를 미룬 데다 올 11월 추가 일정까지 마련하는 등 편의를 봐줬기 때문에 재접수 기회는 없을 것이라고 수차례 발표했다.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환영한다”면서도 “정부 입장은 변함 없다”고 했다.

반면 의사들은 의정 합의 전제조건이 의대생 피해 구제라고 버티고 있어 정부와 의사 간 갈등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도 높아졌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