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울산을 관통하면서 남구 삼산동 한 건물 외벽 구조물이 떨어지고 철제 가림막이 휘어져 소방관들이 안전 조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울산을 관통하면서 남구 삼산동 한 건물 외벽 구조물이 떨어지고 철제 가림막이 휘어져 소방관들이 안전 조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울산을 관통하면서 지역 내 기업체에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현대자동차 울산 5공장은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정전됐고, 현대모비스 공장도 정전돼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대자동차 울산 5공장은 제네시스 G90, G80, G70, 투싼, 넥쏘 등을 생산하는 곳으로 라인이 멈췄고 복구 작업 중이다.

전원이 완전히 재공급돼도 설비를 점검하고 가동해야 하므로 생산 재개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는 안벽 쪽에 바닷물이 넘어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측은 피해 상황 점검을 위해 필수 인력만 배치했고, 나머지 모든 직원은 오후 출근하도록 조치한 상태다.

자동차와 조선 협력업체가 모여 있는 북구 매곡산업단지 일부 업체에도 20분가량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강풍에 지붕이 날아간 업체도 있다.

울주군 온산읍과 청량면 일대 일부 기업도 일시 정전을 겪었고, 해당 지역은 주로 중소기업이 모여 있는 곳으로 일부 업체는 먼 거리에서 출근하는 직원 등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조치했다.

울산시 재난대책본부에 따르면 태풍 하이선은 오전 10시 기준 울산에 최근접해 지나고 있다.

이날 오전 0시부터 10시까지 울산기상대 기준 118.4㎜ 비가 내렸고,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기준 강수량은 울주군 삼동면 184.5㎜, 매곡 116.5㎜를 기록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