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머지 지역 학교 밀집도 2/3 권장 유지…교육부, 시도교육청과 조만간 협의
'2학기 매일등교 가능' 안내했던 비수도권 교육청, 일단 신중모드
코로나 확산에 서울·경기 학교 밀집도 완화 없던일로…1/3 유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하고 서울·경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상향되면서 이 지역 학교의 2학기 등교 인원이 3분의 1로 제한된다.

그 밖의 지역 교육청에 대해서는 교육부가 '밀집도 3분의 2 이하' 권장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면서 전체 학생의 '매일 등교'가 가능하다고 관할 학교에 안내한 일선 시도교육청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단계 상향은 이튿날인 16일 0시부터 실행에 들어가 우선 2주간 유지된다.

이에 따라 서울·경기 학교(고등학교 제외)는 밀집도를 3분의 1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

앞서 교육부는 2학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유지될 경우 과대 학교·과밀 학급이 많은 학교를 제외한 나머지 학교의 등교 밀집도를 3분의 2 이하로 권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경기는 인천, 광주와 함께 집단 감염 우려가 커 1학기까지 등교 밀집도를 3분의 1로 유지했다가 2학기가 되면 다른 지역 수준으로 완화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서울·경기에서만 강화되면서 이들 지역 학교는 1학기 때와 같은 수준의 등교 밀집도를 일단 준수하게 됐다.
코로나 확산에 서울·경기 학교 밀집도 완화 없던일로…1/3 유지

교육부 관계자는 "서울·경기 외에 다른 지역은 아직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이 안 됐기 때문에 2학기 학교 밀집도를 3분의 2 이하로 권장하는 입장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당장 밀집도를 강화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서울·경기 외에 다른 지역 교육청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가 2학기 등교 방식을 선택하는 데 일선 학교의 자율성을 강화하면서 수도권을 제외한 대부분 교육청과 일선 학교가 전면 등교 방침을 세웠기 때문이다.

학력 격차 확대에 대한 우려와 함께 '퐁당퐁당' 등교에 대한 피로감 등을 고려한 조처였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면서 전면 등교에 대한 반론도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학생들의 코로나19 확진이 이어지는 것도 부담이다.

지난 11일부터 전날까지 용인 대지고와 죽전고에서는 학생 확진자 7명과 그 가족 2명 등 총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숙학교인 부산 기계공고에서도 12일부터 전날까지 학생 3명이 감염됐다.

특히 이 학교 감염과 관련해선 학부모에게까지 코로나19가 'n차 전파'돼 비상이 걸렸다.

용인 대지고와 죽전고의 경우 확진 학생들이 지난 주말 학교 밖에서 함께 어울린 탓에 교외 감염 가능성이 있지만, 기숙사 생활을 하는 부산 기계공고는 교내 감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방역 당국은 보고 있다.
코로나 확산에 서울·경기 학교 밀집도 완화 없던일로…1/3 유지

전면 등교가 가능하다고 안내했던 교육청들은 일단 교육부 협의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지난주 관내 학교에 전면 등교가 가능하다고 안내한 충남도교육청은 "교육부와 2학기 학교 밀집도 방침을 논의 중"이라며 "교육부와의 협의에 따라 학교에 안내하는 사항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도 "지난 7일 각 학교에 교육부 안내대로 등교 인원을 3분의 2 이하로 유지하되 학교가 자율적으로 밀집도를 정하라고 공문을 보냈다"면서도 "(밀집도와 관련해) 교육부와 수시로 논의하고 있고 결과가 나오면 추후 달라진 내용을 안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세종시교육청 관계자도 "일단 8월까지는 등교하더라도 1학기 때와 비슷하게 등교 인원을 3분의 2로 제한해 운영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면 등교를 안내한 대구시교육청의 경우 전체 학생의 매일 등교가 가능하다는 입장이지만 역시 교육부와 방역 당국, 교육청 간 협의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교육부는 조만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질병관리본부, 시도교육감들이 2학기 등교 방침을 재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애초 다음 주 중으로 등교 방식을 협의하기로 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예상보다 빨리 상향조정되고 18일부터 당장 등교해야 하는 학교가 있어 주말 사이 회의가 열릴 가능성이 크다.

교육부 관계자는 "2학기 등교 방식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시도교육청과 협의하려고 한다"며 "협의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