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영동·금산·무주군 다음주 범대책위 구성
피해 주민도 대책위 구성 "집회·소송 동시 추진"

전북 진안 용담댐의 과다 방류로 피해 본 지방자치단체 4곳과 주민들이 대책 요구를 위한 행보에 각각 나섰다.

용담댐 방류 피해 4개 군, 민·관 '투 트랙' 대응

물에 잠기고 파손된 공공·사유시설 복구와 보상, 항구적인 예방책 마련을 위해 민·관이 '투 트랙'으로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다.

충북 옥천·영동, 충남 금산, 전북 무주군에 따르면 한국수자원공사 용담댐지사는 집중호우가 내리던 이달 7일까지 초당 300t 방류하는 데 그쳤다.

그러다가 8일 오전 4시 저수율이 97.5%까지 치솟자 초당 방류량을 1천t으로 늘렸고, 같은 날 오후 1시부터는 2천900t을 방류했다.

이로 이해 하류지역 4개 군에서는 주택 204채와 농경지 745㏊가 물에 잠기는 피해가 났다.

4개 군은 13일 영동에서 기획감사관·기획조정실장이 참여한 가운데 실무 대표회의를 열고 다음 주 범대책위원회 구성에 의견을 모았다.

범대책위는 하류지역 피해방지를 위한 항구적 대책수립을 요구하면서 공공시설 피해 보상을 받기 위한 대책을 논의하게 된다.

용담댐 방류 피해 4개 군, 민·관 '투 트랙' 대응

피해 보상에 필요한 자료도 지속해 수집하기로 했다.

4개 군 피해 주민들도 이날 영동군 양산면사무소에 모여 "용담댐 방류 피해는 자연재난이 아니라 인재"라고 목소리를 키웠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용담댐 방류량 조절에 실패한 수공 금강유역본부장과 용담댐지사장을 징계하고 환경부 장관과 수공 사장은 즉각 사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피해 주민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피해 보상, 제방 축조, 배수장 건설 등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하며 금강유역본부를 상류가 아닌 하류지역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용담댐 피해지역 주민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수공이 보상 대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집회 개최 등 실력행사에 나설 것이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