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공의 69.1%, 9383명 집단 휴진 참여"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계획에 반대하는 대학병원 인턴, 레지턴트 등 전공의들이 24시간 동안 집단 휴진에 들어갔지만 우려했던 진료 차질은 없었다. 임상강사(펠로), 교수 등 대체인력이 이들의 공백을 메웠기 때문이다.

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부터 8일 오전 7시까지 예정된 집단 휴진에 참여한 전공의는 69.1%다. 224개 의료기관 등에 근무하고 있는 전공의 1만3571명 중 9383명이 환자 진료 등에서 제외된 것이다.

우려했던 진료 공백은 없었다. 국내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응급실 등에는 평소보다 환자가 줄어든 상황"이라며 "펠로, 교수 인력들이 직접 당직을 서는 등 인력을 조정해 큰 혼란은 없었다"고 했다.

연가를 내고 병원 밖으로 나간 전공의들은 여의도 등 전국 곳곳에 모여 집회를 열고 "무분별한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에 대해 전면 재논의하라"고 주장했다. 대한전공의협회에 따르면 이날 여의도 집회에 모인 의사와 의대생은 6000여명 정도다.

동네의원 의사들이 주축이 된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14일 집단 휴진을 예고하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이들의 휴진이 현실화되면 전공의 휴진보다 혼란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동네의원을 가지 못한 환자들이 병원 응급실 등으로 몰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경기도는 도내 7178개 동네의원들의 집단 휴진을 막기 위해 31개 시군에 진료명령을 요청해다. 동네의원 10% 이상이 휴진하겠다고 신고하면 12일 업무개시 명령을 내릴 계획이다. 이를 위반하면 업무정지 15일 등의 처분을 받는다.

정부와 여당은 일제히 우려를 표하며 의료계를 향해 "대화로 풀자"고 촉구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환자 입장을 헤아려 지금이라도 집단행동은 자제하고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했다.

이지현/양길성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