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급류에 의식을 잃고 떠내려가던 8세 어린이를 구한 20대 경찰에게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급박한 상황 속에서 구명조끼도 입지 않은 채 어린이를 위해 몸을 던진 것으로 알려져 감동을 더한다.

6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4시 41분쯤 의정부시 신곡동 신의교 아래 중랑천에서 어린이가 물에 빠져 떠내려간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주변에서 순찰차를 타고 순찰 중이던 고진형 경장(29)이 즉시 출동했다.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 신곡동 신의교 아래 중랑천에서 의정부경찰서 고진형 경장이 급류에 뛰어들어 떠내려가는 어린이를 구조하는 모습.의정부 경찰서 제공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 신곡동 신의교 아래 중랑천에서 의정부경찰서 고진형 경장이 급류에 뛰어들어 떠내려가는 어린이를 구조하는 모습.의정부 경찰서 제공

사고현장까지 200m 남은 지점에서 교통정체가 벌어져 차량 진입이 어려워지자 고 경장은 지체없이 차에서 내렸다. 그는 그대로 천변으로 내달려 아이를 구하기 위해 물 속으로 뛰어 들었다.

구명조끼도 없었지만 고 경장은 A군을 당장 구조하지 않으면 목숨이 위태로울 것으로 판단했다. 고 경장은 20여m 정도를 급류를 따라 하류 방면으로 헤엄쳐 내려간 뒤 발이 바닥에 닿자 가슴 높이의 급류 속에서 20여 m가량 뛰듯이 내달려 A군을 안아 들었다. 당시 A군은 의식을 잃은 상태에서 팔과 다리를 늘어뜨린 채 엎드린 상태로 급류에 떠내려가고 있었다.

구조 당시 A군은 의식을 잃은 상태였고, 고 경장은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시작했다. 고 경장의 심폐소생술로 아이는 약 1분 뒤 물을 토해내며 스스로 호흡했다. 고 경장은 “아이가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다 곧 축 처져 떠내려가는 등 위급한 상황이었다”며 “의식을 되찾아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

고 경장은 오후 5시5분께 도착한 소방구조대에게 아이를 인계했다. 아이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은 뒤 부모의 보살핌을 받으면서 기력을 회복해가는 중이다. 아이는 물에 빠지기 전 일 나간 부모 대신 할아버지랑 중랑천변 산책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6월 경찰에 입문한 고 경장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싶어 경찰이 됐다"고 밝혔다. 시민들은 용기있는 고 경장의 행동에 칭찬과 격려를 보내고 있다. 누리꾼들은 SNS나 포털 기사에서 "소름 돋을 정도로 멋지다" "영웅에게 박수를 보낸다" "어쩌면 자신의 목숨도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인데 이렇게 대단한 일을 하다니 정말 용감하다"는 등의 격려와 응원 댓글을 달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