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60대 집 앞 교량에 걸린 나뭇가지 줍다가 급류에 실종 추정
홍천서 급류 휩쓸린 차량서 실종된 50대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5일 강원에서 집중호우로 인한 실종자 1명이 숨진 채 발견되고 또 다른 1명은 급류에 휩쓸려 실종 신고되는 등 수해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3일 홍천에서 급류에 떠내려가는 차량에서 실종된 A(50)씨가 사흘만인 5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11시 57분께 홍천군 서면 반곡리 인근에서 K3 승용차가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가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소방당국 등은 지난 4일 서면 개야리 인근 하천에서 앞 유리가 파손된 K3 승용차를 발견했다.

이어 K3 승용차 소유주인 A씨에 대한 수색에 나선 끝에 이날 실종 지점 200m 하류에서 A씨의 시신을 인양했다.

이와 함께 이날 오전 9시 30분께 홍천군 내면 율전리 인근에서 주민 B(67)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 중이다.

홍천서 급류 휩쓸린 차량서 실종된 50대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B씨는 오전 7시께 산책하러 나간다며 집을 나섰으나 귀가하지 않자 가족들이 오전 11시께 소방당국에 미귀가 신고했다.

B씨의 가족은 "집 근처 교량 위에 걸린 나뭇가지를 치우는 것을 봤는데 그 이후로 보이지 않아 신고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의 집 인근 CCTV에서는 물이 발목까지 차오른 교량 위에서 A씨가 나뭇가지를 치우는 모습이 포착됐다.

소방당국은 B씨가 발을 헛디디면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실종지점 하류에서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