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티투어 2층버스. 인천관광공사

인천시티투어 2층버스. 인천관광공사

인천 송도국제도시, 개항장 거리, 영종도 등 시내 주요 관광지를 순환하는 인천시티투어 버스가 내달 4일 운행을 다시 시작한다. 인천관광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수도권 방역조치 조정 방침에 따라 인천시티투어 운행을 재개한다고 30일 밝혔다.

인천 중구 원도심을 주로 순환하는 개항장노선은 매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1시간 간격,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40분까지 4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을왕리해수욕장 등 바다노선은 평일 1시간 주말 40분 간격으로 오전10시부터 오후4시까지 출발한다.

개항장노선은 인천의 과거와 현재를 여행할 수 있다. 2층버스로 운행되는 바다노선은 영종도를 순환하는 노선이다. 인천대교를 건너 왕산마리나, 을왕리해수욕장, 파라다이스 시티 등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체험할 수 있다.

공사 관계자는 “8월4일부터 3개월 동안 모든 노선 티켓의 50% 할인 이벤트를 실시한다”며 “탑승객의 안전을 위해 차량 소독, 발열검사, 마스크 착용 필수, 손소독제 비치, 좌석 띄어앉기, 전자출입명부 체크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 운행한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