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태국 오가며 아시아 5개국서 활동
한국·일본에 필로폰 대량 밀반입 시도 혐의
대검찰청·인천지검 국제마약조직추적수사팀은 아시아 5개국에서 활동해온 거물급 마약사범을 검거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검찰이 압수한 필로폰. /사진=연합뉴스

대검찰청·인천지검 국제마약조직추적수사팀은 아시아 5개국에서 활동해온 거물급 마약사범을 검거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검찰이 압수한 필로폰. /사진=연합뉴스

캄보디아와 태국을 오가며 아시아 5개국을 누비던 거물급 한국인 마약사범이 검거됐다.

대검찰청·인천지검 국제마약조직추적수사팀은 아시아 5개 국에서 활동해온 거물급 마약사범 A씨와 공범 1명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검거했다고 29일 밝혔다.

50대 한국인 A씨는 40대 공범과 함께 캄보디아로 출국한 뒤 태국을 오가며 국내와 일본으로 대량의 필로폰을 밀반입하려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프놈펜에서 A씨를 검거하고 현장에서 필로폰 1.4kg을 압수했다. 이는 4만6000명이 한꺼번에 투입할 수 있는 양이다.

이들은 한국과 일본에서 필로폰이 비싼 값에 거래된다는 점을 노려 동남아에서 밀수를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해 8월 A씨에 대한 소재 파악에 착수한 뒤 지속적으로 추적해 왔으며, 이번 수사는 캄보디아 마약청 등과 실시간 공조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은 현재 전 세계 40여개국 마약 단속기관 등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마약류 국내 유입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앞서 대검은 지난해 12월에도 인천지검, 국가정보원 등과 공조해 캄보디아로부터 5년간 총 18.3kg 상당의 필로폰을 밀수입한 마약사범 B씨를 검거한 바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