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골함과 영정을 든 유족들이 지난 13일 경남 창녕군 박 시장 생가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골함과 영정을 든 유족들이 지난 13일 경남 창녕군 박 시장 생가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속보] 박원순 피해자 측 "증거 추가 공개 없어…수사기관 제출"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