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합동조사단 관련 입장·향후 계획 등 설명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이 두 번째 기자회견을 갖는다.

피해자를 돕고 있는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는 22일 오전 11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을 연다고 했다. 지난 13일 첫 기자회견에 이어 9일 만이다.

주최 측은 서울시가 구성하겠다고 밝힌 박 전 시장 사건 관련 합동조사단에 대한 피해자 지원 단체들의 입장과 향후 계획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3일 피해자 지원단체는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가 박 전 시장을 고소하게 된 과정과 피해 사실 등을 공개했다. 지난 16일에는 서면 자료를 내고 박 전 시장이 피해자의 인사이동 요청을 만류하고 승인하지 않았으며, 피해자가 자신의 혈압을 재도록 하는 등 업무 외적인 일로 성적 괴롭힘을 가했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성추행 고소 사건은 박 전 시장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주변 인물들의 방조 혐의 등 관련 수사를 통해 성추행 의혹의 실체가 확인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 둔 상태다. 또 성추행 고소 사실이 유출된 경위와 A씨에 대한 2차 가해를 수사하기 위해 서버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