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경영전략회의 개최…내실경영, 지역밀착 영업 등 강화
광주은행, 하반기엔 '선도은행'으로 도약

광주은행이 지방은행 최고의 수익성과 건전성을 갖춘 '리딩뱅크(선도은행)' 도약을 선언했다.

광주은행은 15일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중점 추진전략으로 탄탄한 내실경영 강화, 지역밀착 경영 확대, 디지털 역량 제고를 내세웠다.

광주은행 관계자는 "수익성·자산건전성 관리 강화로 내실경영을 강화하고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코로나19' 금융지원 등 지역밀착 영업에 주력하겠다"며 "언택트(untact)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디지털 역량도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올 상반기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총력을 기울여 온 광주은행은 광주광역시에 4억원, 전라남도에 3억원의 긴급구호성금을 전달하는 등 지역경제 회복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거래가 확산하자 디지털 금융을 기반으로 한 '포스트 코로나' 체제 전환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올 하반기 수익성·건전성을 바탕으로 질적성장 추진에 매진하겠다"며 "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의 주역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