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50억 들여 과학관 건립
인천시 등 10개 시·도 유치나서

용현동 SK에너지저유소 부지에
기후·생태계 변화 체험공간 등
市, 과학관 조성 청사진 내놔
인천 "우리가 국립과학관 최적지"

인천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설립하는 국립전문과학관 유치에 나선다. 전국 5대 광역시 중 유일하게 인천에만 국립과학관이 없기 때문이다. 국립종합과학관은 경기 과천시, 대전 유성구, 대구 달성군, 광주 북구, 부산 기장군에 건립돼 운영되고 있다. 부산에는 수산, 전북 전주에는 농업, 대구와 전북 정읍에는 기상전문과학관이 별도로 설치돼 있다. 홍준호 시 산업정책관은 “인천과 서울·경기 서부지역 800만 명의 학부모·청소년이 자동차로 30분~1시간 이내에 갈 수 있는 국립과학관 한 개쯤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 "우리가 국립과학관 최적지"

인천시는 용현동에 있는 SK에너지의 옛 저유소 부지(8216㎡)에 환경을 주제로 한 전문과학관(지하 1층~지상 4층)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수도권매립지, 공항과 항만시설, 녹색기후기금(GCF), 국립환경과학원, 극지연구소 등이 인접해 있어 환경을 주제로 삼았다는 게 시 측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은 쓰레기, 미세먼지, 화학물질 등 수도권 최대의 환경문제를 안고 있는 지역”이라며 “미래의 환경정책 방향과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환경교육도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계 주요 12개국의 정상회의로 부각하고 있는 G12(서방 선진 7개국+한국, 러시아, 호주, 인도, 브라질) 국가에서 환경 전문과학관이 없는 곳은 한국이 유일하다”고 덧붙였다.

시는 국립환경과학관(가칭)을 공기, 지구, 물, 쓰레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등 다섯 가지 테마로 꾸밀 계획이다. 이상기후 및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지구온난화와 공기 질 변화, 토양오염과 정화 활동, 물 생태계 변화와 수(水)환경의 중요성, 폐기물 소각·매립 등 자원화 정책, 세균과 바이러스에 의한 팬데믹 현상을 청소년들이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인천 "우리가 국립과학관 최적지"

시는 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국립환경과학원, 극지연구소 등과 협력해 과학관을 방문하는 청소년들이 체험할 수 있는 환경프로그램을 개발하기로 했다. 2013년 송도국제도시에 사무국을 설치한 환경 분야의 세계은행인 GCF와 연계해 개발도상국의 이산화탄소 절감과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활동을 소개하는 등 글로벌 환경과학관으로 격상시킬 계획도 갖고 있다. 환경과학관에서 도보로 10분이면 인천뮤지엄파크에 도착할 수 있는 것도 지리적 장점이다. 시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뮤지엄파크는 시립박물관, 미술관, 예술공원 등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이다.

정부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지원하고 있는 전문과학관 건립의 총사업비는 350억원이다. 서울, 경기, 인천, 울산, 강원 등 10개 시·도가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최종 후보지는 다음달 초 발표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사진)은 “태초의 자연환경이 그대로 남아 있는 168개의 아름다운 섬, 공항과 항만시설, 대규모 공단과 쓰레기매립장 등 환경의 다양한 면을 갖춘 융·복합 환경도시 인천이 국립전문과학관 건립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