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장지로 향하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골함. /사진=연합뉴스

13일 장지로 향하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골함. /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 중인 고소인 측이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장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이 4년 동안 지속됐다"고 밝혔다.

고소인 측은 "업무시간 외에 퇴근 후에도 사생활을 언급하고 신체 접촉 사진을 전송했다. 심지어 부서 변동 이후에도 박원순 시장이 개인적으로 연락을 지속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소와 동시에 박원순 시장에게 고소 사실이 전해졌고, 피해자가 고발장을 접수한 이후 피해자와 변호인이 만나 면담했다"고 덧붙였다.


고소인 측은 특히 "박원순 시장은 본인 스스로 가해행위를 성찰하지도 멈추지도 않았다"며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안을 접하면서도 피해자에게 사과하거나 멈추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꿉니다'라는 제목으로 열린 기자회견에 고소인은 참석하지 않았지만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등이 발언했다. 고소인 법률대리를 맡은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도 기자회견에 참석해 경과보고를 할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고소인은 앞선 8일 박원순 시장을 수사해달라며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후 박원순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해당 고소가 고인의 극단적 선택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글=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영상=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doytt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