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브렉시트 단행…연말까지는 관세동맹·단일시장 잔류
영국, EU 관세동맹 탈퇴 대비해 국경 인프라 구축에 1조 투자

영국 정부가 유럽연합(EU) 관세동맹 및 단일시장 탈퇴에 대비해 국경 인프라 구축에 1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영국은 지난 1월 말 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를 단행했지만 연말까지 설정된 전환(이행)기간에는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 잔류에 따른 혜택을 계속 누릴 수 있다.

12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 BBC 방송에 따르면 마이클 고브 영국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7억500만 파운드(약 1조700억원) 규모의 재원 패키지를 마련해 국경 인프라에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투자는 내년 1월 영국이 EU로부터 완전히 떨어져 나갈 때를 대비한 국경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4억7천만 파운드(약 7천100억원)는 항구와 내륙에 통관확인 절차 등을 위한 출입국관리 인프라를 마련하는 데 사용된다.

영국 정부는 도버항으로부터 20마일(약 32km)가량 떨어진 곳에 새 출입국관리센터를 짓는 한편, 통관 확인 등으로 인해 대기해야 하는 대형 화물차를 위한 주차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2억3천500만 파운드(약 3천600억원)를 IT 시스템 구축과 500명의 출입국 관리 요원을 뽑는데 배정했다.

고브 국무조정실장은 "우리는 국경 통제권을 되찾을 것이며, 올해 말에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을 떠날 예정"이라며 "EU와 (미래관계 협상) 추가 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이번 투자가 필요한 인프라와 기술, 인력이 자리를 잡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영국이 브렉시트 이후의 기회를 잡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고브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별개로 선데이 텔레그래프 기고문에서 "우리 국경의 현대화는 전 세계 최고의 재능에 개방적인 이민 정책을 도입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영국 정부는 호주와 같이 점수제에 기반한 새 이민 시스템을 내년부터 도입할 예정이며, 프리티 파텔 내무장관이 상세 내용을 13일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