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연합뉴스

지난 9일 연락이 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0시 30분경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박원순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다 숙정문 인근에서 박원순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앞서 박원순 시장의 딸 박모 씨는 9일 오후 5시 17분경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이 휴대전화가 꺼진 최종 위치를 추적한 결과 서울 성북동 소재 핀란드 대사관저 인근으로 기지국 위치가 확인됐다. 경찰관 635명과 소방138명 등 총 773명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였다. 야간열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와 수색견 9마리도 활용됐다.

박원순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져 이번 사건이 피소 사실 간 관련이 있을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박원순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최근 박원순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소장에는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이 적혀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보안 유지를 위해 자세한 내용은 말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