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상승, 민주당·관료 책임
총선 전 매각 약속 지켜라"

박병석 의장 "대전 집 처분"
서초 아파트 4년새 23억 올라
< 여당 비판 퍼포먼스 > 7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활동가들이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민주당 다주택자 의원들의 주택 처분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경실련에 따르면 지난 총선에서 당선된 여당 의원 180명 중 42명이 다주택자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 여당 비판 퍼포먼스 > 7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활동가들이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민주당 다주택자 의원들의 주택 처분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경실련에 따르면 지난 총선에서 당선된 여당 의원 180명 중 42명이 다주택자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진보 시민단체들이 집을 두 채 이상 보유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집중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정부가 21차례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는 데엔 다주택자 의원 및 관료의 책임도 크다는 지적이다.

경실련은 7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 전 약속했던 다주택자 주택처분 서약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경실련 측은 “지난달 민주당에 주택매각 권고 이행 실태 공개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지만 아직 답변이 없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지난 1월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안에 주택을 두 채 이상 보유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공천을 받으려면 실제 거주하는 한 채를 제외한 주택에 대해 ‘매각서약서’를 작성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경실련에 따르면 민주당 의원 180명 가운데 42명(23%)이 다주택자였다. 주택처분 서약 권고대상에 속하는 지역에 주택을 두 채 이상 보유한 국회의원은 12명으로 강선우·서영교·이용선·양향자·김병욱·김한정·김주영·박상혁·임종성·김회재·김홍걸·양정숙 의원 등이다. 6·17 부동산 대책 기준을 적용하면 9명 더 늘어 21명이 된다.

경실련 측은 “21명 중 시세조사가 가능한 9명의 아파트와 오피스텔 재산을 파악한 결과 2016년 이후 3년 만에 평균 5억원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서울 서초구 아파트 시세는 4년 만에 34억원에서 57억원으로 약 23억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참여연대도 전날부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중 다주택자를 대상으로 거주 목적 외의 주택을 한 달 안에 매각할 것을 요구하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박병석 의장은 경실련 기자회견 직후 지역구인 대전 서구의 아파트를 최근 처분했다고 밝혔다. 그는 “대전에서는 월세로 살고 있고, 서울 서초구 아파트는 재개발 관리처분 기간이어서 매매가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김한정 의원도 “서약에 따라 올해 6월 서울 소재 주택을 처분해 실거주 주택 한 채만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김남영/김소현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