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쇄 일부 해제에 상품수지 4월보다 다소 개선

올해 4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1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던 경상수지가 5월에는 다시 흑자로 돌아섰다.

다만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흑자 규모는 약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 통계에 따르면 5월 경상수지는 22억9천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4월의 33억3천만달러 적자에서 한 달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다만 흑자 규모는 작년 같은 때(51억8천만달러)의 반 토막 수준에 그쳤다.

상품 수출입 차이인 상품수지 흑자가 25억달러로, 4월 흑자 규모(6억3천만달러)보다 늘었다.

작년 5월과 비교하면 흑자 폭은 30억달러 축소됐다.

한은 관계자는 "4월에는 전 세계적으로 록다운(lock down·봉쇄령)이 가장 심했다가 5월 들어 조금씩 봉쇄가 풀렸다"며 "이 덕에 상품수지가 4월보다 나아질 수 있었지만, 여전히 작년과 비교하면 많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수출(345억5천만달러)이 작년 같은 달보다 28.2% 적었고, 수입(320억5천만달러 흑자) 역시 24.8% 줄었다.

수출과 수입 모두 전년 동월과 비교했을 때 3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졌다.

수출에는 세계 교역량 및 제조업 위축에 따른 주요 수출품목 물량·단가 하락, 수입에는 유가 하락에 따른 원유 등 원자재 수입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통관 기준으로 5월 수출은 349억달러로, 1년 전보다 23.6% 감소했다.

석유제품(-67.7%), 승용차·부품(-57.6%) 등을 중심으로 줄었는데, 선박(37.0%)이나 반도체(6.5%) 등은 증가했다.

무역 상대국별로는 미국(-29.2%), 일본(-29.0%), 유럽연합(-22.5%), 중국(-2.4%) 등 대부분 지역에서 수출이 줄었다.

통관 기준 5월 수입(344억6천만달러)은 전년 동기보다 21.0% 적었다.

원자재, 소비재, 자본재 수입이 각각 36.4%, 10.0%, 3.9% 감소했다.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여행 및 운송수지 개선의 영향으로 작년 5월 9억5천만달러에서 올해 5월 4억8천만달러로 축소했다.

운송수지(9천만달러)가 1년 사이 3억달러 개선돼 흑자로 전환했다.

운송수입(18억9천만달러)은 항공 여객운송을 중심으로 줄었지만, 항공화물 운송수입이 늘면서 감소 폭이 완화했다.

여행수지 적자 폭은 6억달러 축소됐다.

1년 사이 입국자 수는 97.9%, 출국자 수는 98.4% 줄었다.

본원소득수지는 5억4천만달러 흑자로, 배당 수입 감소 등으로 전년 동월(12억9천만달러)보다 줄었다.

4월에는 배당 지급으로 본원소득수지가 22억5천만달러 적자였지만, 계절적 배당 지급 요인이 사라지면서 흑자로 돌아섰다.

이전소득수지는 2억7천만달러 적자였다.

한은은 애초 예상한 올해 경상수지 전망치(상반기 170억달러·하반기 400억달러)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5월까지 경상수지 흑자는 122억9천만달러다.

문소상 한은 금융통계부장은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상품수지 개선 여부에 크게 좌우되는데, 현재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는 가운데 저유가가 이어지고 미중 무역 갈등이 재부각 되고 있어 향후 상품수지 흐름을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우선 전제했다.

그러면서 "다만 상품수지와 밀접한 6월 통관무역수지 실적치를 보면 대중국 수출이 증가 전환하고 전월보다 흑자 폭도 확대되서 다소 긍정적"이라며 "당초 예상대로 가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5월 중 32억4천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7천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1억1천만달러 감소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41억달러 증가했지만, 외국인 국내투자는 3억8천만달러 감소했다.

해외 주식투자는 주요국 증시 호조 등으로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해외 채권투자는 기관투자가 등을 중심으로 감소세로 전환했다.

파생금융상품은 8억3천만달러 늘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5억9천만달러 증가했다.

기타투자에서는 자산이 112억5천만달러 줄었는데, 2018년 11월(67억1천만달러 감소)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감소 폭이다.
5월 경상수지 흑자 23억달러…한은 "올해 570억달러 흑자 가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