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바이오사이언스는 미국에 이어 일본에서도 소량의 혈액으로 패혈증을 진단할 수 있는 원천기술의 특허 등록 결정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이 기술은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 중 하나인 'WRS'(트립토판-tRNA 합성효소)를 활용해 패혈증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도록 한다.

JW바이오사이어스에서 개발 중인 패혈증 조기 진단키트의 원천기술이다.

JW바이오사이언스에 따르면 기존 패혈증 진단 마커는 세균에 의한 감염만 진단이 가능했으나, WRS는 바이러스와 곰팡이(진균)로 인한 패혈증도 확인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WRS 진단키트 개발을 위해 신촌세브란스병원, 가천대길병원, 서울성모병원 등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보건당국에 품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패혈증은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 미생물에 감염돼 생명을 위협할 수준으로 면역반응이 강하게 나타내는 증상을 말한다.

JW바이오사이언스 패혈증 진단기술 일본 특허 등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