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사·도의회 의장단 군위·의성군수에 신공항 합의 요청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한 가운데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도의회 의장단이 군위·의성군수를 잇달아 만나 대승적 차원에서 부지 선정에 합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지난 29일 오후 김영만 군위군수를 찾아 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을 위해 대승적 결단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군위군수는 이전부지로 단독후보지(군위군 우보)가 아니면 안 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었다"며 "도저히 설득이 안 됐는데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군위군수를 만나 노력해달라 부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열릴 때까지 합의가 이뤄지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과 배한철·방유봉 부의장도 30일 의성군수와 군위군수를 차례로 만나 양보와 타협을 촉구했다.

의장단은 "서로 조금씩 양보하고 타협하는 것만이 지역 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는 지난 26일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의성군 비안·군위군 소보) 모두 이전부지로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지난 1월 주민투표에서 공동후보지가 단독후보지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으나 군위군이 공동후보지 대신 단독후보지만 신청했기 때문이다.

의성군은 공동후보지를 이전부지로 신청했다.

선정실무위는 다음 달 3일 선정위원회까지 의성·군위군 등 지방자치단체가 후보지를 협의해 다시 신청할 것을 권고했다.

선정위원회 때까지 군위군수가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하지 않으면 신공항 이전사업이 불가능하거나 원점에서 다시 검토될 수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