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자유북한운동연합' 사무실에서 경찰의 압수수색을 마친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자유북한운동연합' 사무실에서 경찰의 압수수색을 마친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경찰이 대북전단 살포 활동을 해온 탈북민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를 소환해 조사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대북 전단·물자 살포 수사 태스크포스(TF)는 30일 오전 9시 30분경 박 대표를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 혐의 피의자로 불러 조사 중이다.

박 대표는 경찰과 조사 일정을 조율한 뒤 이날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대표를 상대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사실관계 및 단체 활동자금 확보 방식 등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은 앞서 박 대표가 운영하는 자유북한운동연합과 그의 동생 박정오 씨가 대표로 있는 큰샘 사무실 등을 지난 26일 압수수색했다. 아울러 탈북단체들이 대북전단과 쌀을 보낸 경기도 김포시·파주시·연천군과 인천시 강화군 등 접경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현장 참고인 조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이날 박 씨를 상대로 한 조사 내용과 압수물 분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추가 소환 및 사법처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