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모친 아동학대 정황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40대 어머니가 어린 두 아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새벽에 산 속에 내버려 뒀단 신고가 접수돼 경찰에 수사에 나섰다. 나체 상태에 맨발로 산에서 내려온 아이들을 본 시민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최근 40대 여성 A씨를 아동학대 등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1시께 주거지 인근인 서울 개화산에 8살과 9살 아들을 나체로 산속에 둔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아이들은 신발도 신지 않은 채 발바닥에 피를 흘리며 새벽 산길을 내려왔고, 도로 근처에서 시민들에 의해 목격돼 경찰에 인계됐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훈육을 위해 그랬다"고 진술했으며 경찰은 "관련된 사건이 접수돼서 조사 중이지만 세부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아이들은 A씨와 격리돼 임시 보호기관에서 지내고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