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 코로나19 자가진단 앱 개발‧운영

광주대학교가 코로나19 자가진단 모바일 앱을 자체 개발해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자가진단 앱을 통해 ▲ 열(37.5도 이상) 또는 발열감 ▲ 기침 등 의심 증상 ▲해외여행 유무 ▲ 동거 가족의 해외여행 여부 ▲ 동거 가족 중 자가격리자 유무 등을 점검한다.

총 5가지 질문 가운데 1개의 증상이 있을 시 학교 출입이 불가능하다.

대학 측은 자가진단 앱을 하계방학 기간에 대면 강의가 필요한 학생과 교직원에게 우선 적용된다.

2학기부터는 전체 학생과 교직원에게 배포해 등교 전 미리 자가진단을 실시, 결과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지역 유치원과 초중고교에서 자가진단 앱을 통해 건강 상태 등을 확인하고 있지만, 광주·전남지역 대학에서 직접 앱을 개발해 활용하는 것은 처음이다.

광주대는 하계방학 기간에 건물마다 출입구를 일원화하고 발열 검사소 12곳을 설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