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전 105번 확진자, 직장동료 가족도 코로나 감염

대전 105번 확진자의 직장동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일 옥천군보건소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대전 105번 확진자는 충북 옥천에 있는 직장을 다니고 있다.

이 확진자는 지난 25일 기침·오한·근육통 등 증세를 보였고, 이날 직장을 다녀간 뒤 26일은 휴무를 가졌다.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직장 동료는 모두 10명인 가운데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대전 105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로, 부자가 모두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