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주영광교회발 감염
1명 감염경로는 미확인
의왕시 포일동 키즈빌 어린이집에서 교사 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사진=의왕시

의왕시 포일동 키즈빌 어린이집에서 교사 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사진=의왕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경기 의왕시 포일동 키즈빌 어린이집에서 교사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틀 사이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 3명이 감염됐다.

군포시는 27일 청계마을 휴먼시아6단지에 사는 40대 여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키즈빌 어린이집 교사인 A(의왕 10번 확진자)씨는 동료 교사인 군포 59번 확진자(25)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군포 59번 확진자가 지난 26일 확진 판정을 받자 A씨를 비롯한 키즈빌 어린이집 교사 7명과 원생 21명도 접촉자로 분류돼 검체검사를 받았다.

A씨 외에 이날 군포시에서 확진된 30대 여성(군포 60번 확진자) 역시 키즈빌 어린이집 교사로 확인됐다.

키즈빌 어린이집에서는 지난 이틀 사이 군포 59번 확진자를 포함해 총 3명(의왕 1명, 군포 2명)의 교사가 확진됐다. 나머지 교사와 원생 등 26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A씨를 제외한 군포 59번과 군포 60번 확진자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안양 주영광교회 신도로 확인됐다. 안양 주영광교회에서 목사와 신도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의 역학조사에 따르면 11명 모두 군포 59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군포 59번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