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디지털 성범죄 대응과 정책개발을 위해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과 함께 ‘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대응 추진단’을 발족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추진단 발족식은 오는 30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릴 예정이다.


디지털 성범죄 대응 추진단은 디지털 성범죄 관련 학계, 법률, 의료 전문가 등 정책자문단과 경찰, 교육공무원, 시설장, 상담소장 등 실무자들이 포함된 피해자 안전 및 디지털인권 2개 분과 총 42명으로 구성된다. 단원들은 오는 9월까지 활동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공동추진단장을 맡는다.


발족식에서는 이재명 지사와 이수정 교수, 정정옥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원장, 청년패널과 함께하는 디지털 성범죄 대응 관련 대담이 진행되며, 이후 대응 추진단 전원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 활동을 시작한다.

한편 발족식은 경기도 소셜 방송 ‘라이브 경기’로 생중계 되며, 카카오톡 오픈채팅방(검색어: 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대응 추진단 발족식)도 개설돼 도민 참여가 가능하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