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재학생과 졸업생 등이 11일 오후8시부터 이 대학 차기 총장 선출 과정의 부당함을 주장하며 촛불집회를 열었다. 독자 제공

인천대 재학생과 졸업생 등이 11일 오후8시부터 이 대학 차기 총장 선출 과정의 부당함을 주장하며 촛불집회를 열었다. 독자 제공

국립인천대 차기 총장(제3대) 선출 문제가 지역사회 이슈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달 7일 학교구성원 2500여 명의 투표와 총장추천위원회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한 최계운 후보(인천대 명예교수)가 이사회 총장선임 무효 소송을 제기한 데 이어 재학생·졸업생은 물론 일반 시민이 참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 대학 재학생과 졸업생 등 200여 명은 11일 오후 8시 인천대 본관 앞에서 이사회의 ‘깜깜이 총장 선임’의 부당함을 규탄한다며 촛불선포식을 가졌다. 일부 교수와 시민들도 참가해 '반민주적 총장 선임 반대' '독단적인 이사회 사퇴'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이사회는 차기 총장에 1, 2순위 후보를 제외하고 3순위 후보를 선임한 사유를 명확하게 밝혀야 된다”고 주장했다.

인천대 이사회는 이달 1일 조동성 현 총장 등 9명의 내·외부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이사회를 열어 총장추천위 평가(대학구성원과 추천위 평가)에서 3위에 머물렀던 이찬근 무역학부 교수를 차기 총장후보로 최종 결정했다. 이사회 재적수의 과반수를 얻은 후보가 선임돼 차기 총장 선출과정에 절차상 문제가 없었다는 게 이사회 측 주장이지만, 1위(최계운) 와 2위(박인호 인천대 명예교수)의 부적격 사유를 밝히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이 대학 졸업생 A씨는 “수개월 동안 다양한 평가를 하면서 1~3순위 후보를 선정해 이사회에 추천했는데, 구체 설명없이 3순위를 총장으로 선임했다는 소식에 경악했다”고 말했다. 박사과정 수료생 B씨는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시키지 않으면서 투표권은 왜 주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대학 측에 항의했다.

이날 촛불집회에는 일부 인천시민들도 참가해 지역사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국립대학의 총장선출 건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기도 했다. 대학 근처에 거주하고 있다는 C씨는 “동네 주민자치위원장도 직선제로 뽑는데 최고 지성의 상아탑인 대학에서 다수가 참여한 투표 결과를 무시하고 이사회에서 어떻게 단독 결정할 수 있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독단적인 총장선임에 분노하는 인천대 재학생 및 졸업생’ 등 관계자들은 오는 18일 오후 8시에 같은 장소에서 제2차 촛불집회를 갖기로 했다.

이 대학 교수 D씨는 "대학구성원들의 의견이 반영돼 당연히 1,2위 후보 중에 선출될 줄 알았는데, 3위 후보가 최종 후보로 결정돼 멘탈 붕괴 상황"이라며 "지난 수년간 힘들게 쌓아올린 학교의 위상이 이번 사건으로 한꺼번에 추락할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인천대 측은 지난 1일 차기 총장 후보를 3위 이찬근 인천대 무역학부 교수로 결정했다는 발표 이후 최 교수의 반발에 대해 별다른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지난 4일 인천대 이사회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재적이사 과반수의 찬성으로 이 교수가 차기 총장후보로 선출되는 과정에 절차상 문제가 없었다”며 “이사회 정관이나 규정에 따라 다른 후보의 탈락 사유를 밝힐 근거는 없다”고 말했다. 대학교수협의회 등 대학 내 구성원들은 이사회 결정에 대한 입장 발표 여부에 대해 논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대 이사회가 이찬근 총장후보를 교육부 장관에게 임용 제청하면, 대통령은 차기 총장을 최종 임명하게 된다. 차기 인천대 총장의 임기는 올 7월 29일부터 2024년 7월 28일까지 4년이다.

한편 최계운 후보는 지난 9일 인천지방법원에 이사회 총장 선임 결의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최 교수는 인천대 이사회가 교육부를 통해 총장 임명 제청의 행정절차를 더 진행하지 않도록 ‘이사회 결의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도 함께 냈다. 법원의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총장임명 제청 절차를 보류해 달라는 청원서도 교육부에 제출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