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쿠팡 부천 물류센터의 모습./사진=연합뉴스

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쿠팡 부천 물류센터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쿠팡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경기 부천에서 추가로 발생했다.

6일 부천시에 따르면 중동 거주자 A(63)씨와 원종동 거주자 B(19)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4일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일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근무자와 최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감염자로 조사됐지만 센터에서 근무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B씨는 자가 격리 중이었으며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부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오후 현재 모두 131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