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개그맨 몰카범, 기기에 본인 얼굴 남겨
작동 확인하다 얼굴 비춰본 것으로 알려져
지난달 29일 KBS 연구동 화장실서 몰카 발견
이후 지난 1일 경찰에 자수
KBS 개그맨 몰카범, 기기 작동 확인하다 본인 얼굴 남겨 /사진=KBS

KBS 개그맨 몰카범, 기기 작동 확인하다 본인 얼굴 남겨 /사진=KBS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 적발된 KBS 32기 공채 개그맨 A씨가 자신이 설치한 몰카에 본인의 모습이 담겨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조선일보는 A씨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연구동 건물 여자화장실에 불법으로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영상에는 A씨 자신의 모습도 등장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A씨가 카메라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을 비춰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KBS 내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불법 촬영 카메라가 발견된 곳은 개그콘서트 연습실 등이 있는 KBS 연구동의 한 화장실로, 경찰은 현장에서 불법촬영 기기를 수거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31일 매체 보도로 세간에 알려졌다.

당초 KBS는 해당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닌 오보"라며 "긴급히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이와 함께 관련 내용을 보도한 매체를 향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이후 A씨가 KBS 공채 32기 개그맨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재차 논란이 일었다.

이에 KBS는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면서 "더불어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재차 입장을 냈다.

이어 "이러한 유형의 사건은 범인 검거 및 처벌과 함께 피해자에 대한 특별한 보호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KBS는 잘 인식하고 있다. 그래서 발견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조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은 물론, 구성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도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A씨는 경찰이 영상에서 그의 모습을 확인하고 신원을 추적하던 중 지난 1일 새벽 자수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