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 4일부터 운영 재개 계획…복지센터, 추후 결정
확진자 나온 인천 부평구청·복지센터 직원 1300명 전원 음성

인천시 부평구가 소속 공무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직원 1천300여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했으나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인천시 부평구는 전날 검체를 채취한 본청 직원 1천158명,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 직원 25명, 부평구보건소 직원 150명이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부평구는 전날 본청 공무원 A(42·여)씨와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 공무원 B(27·여)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부평구청 인근에 워크 스루(walk-through)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구청과 행정복지센터 직원 등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했다.

부평구는 검사 대상 직원들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만큼, 4일부터 부평구청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다.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는 방문자 등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하면서 추후 업무 재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부평구는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를 지난달 18∼28일 방문한 사람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센터 인근 부개동 새울공원에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이용자들에게 검체 검사를 받아달라고 안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