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한 '교회 소모임' 집단감염 여파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30명대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8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1만1541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지역 발생은 37명이고,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1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15명, 서울 14명, 인천 8명 등 국내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 37명 모두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이태원 클럽발 감염자와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가 줄어들면서 신규 확진자 수도 지난달 28∼31일 나흘간 79명, 58명, 39명, 27명 등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이후 종교단체의 부흥회, 기도회, 찬양회 등 각종 소모임 집단감염 여파가 영향을 미치면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인천 부평구에서는 한 50대 여성 교회 목사가 지난달 3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최근 수일 연속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도 개척교회 모임과 관련된 확진자가 5명 추가로 발생했다. 전날 발표된 인천지역 교회 관련 확진자는 11개 교회, 21명이다. 경기 군포·안양에서도 교회 목회자 모임과 관련한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누적 환자가 이미 10명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는 1명 늘어 국내 누적 사망자는 총 272명이 됐다. 방대본은 지난 3월 1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87세 남성이 이틀 전인 지난달 31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망 사실은 이날 0시 기준 통계에 반영됐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코로나19 치명률은 2.36%다. 50대 이하에서는 치명률이 1% 미만 수준을 보이지만 60대 2.74%, 70대 10.93%, 80대 이상 26.65% 등 고령층일수록 급격히 올라간다.

완치돼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24명 늘어 총 1만446명이 됐다.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823명이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93만9851명이며 이 가운데 89만938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2만8922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대구가 6884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이 1379명으로 뒤를 잇는다. 수도권의 경우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면서 서울 876명, 경기 867명, 인천 232명 등 3개 시도의 확진자를 모두 합치면 1975명으로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