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유초중고 등교 인원 3분의 1 이하 제한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산발적인 발생이 잇따르는 가운데 3일부터 초·중·고 학생 178만명이 등교에 나선다.

2일 교육부에 따르면 3일 고1·중2·초3∼4학년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된다. 지난달 20일 고3, 27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에 이어 이뤄지는 세 번째 순차 등교다.

3차 등교 대상 학생은 178만명 수준이다. 이미 등교 수업을 하는 학생 281만명까지 더하면 등교하는 학생은 총 459만명으로 늘어난다. 전체 학생(595만명)의 77%가 등교하는 것이다.

학교급별로 보면 고등학교는 전체 학생이 등교 수업을 시작한다. 중학교와 초등학교는 3분의 2가량이 학교에 나가 수업을 받게 된다.

다만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일부 학교가 등교를 연기·중단했고 격주·격일제가 적용된 학생, 체험학습을 신청하거나 자가격리 중인 학생들도 있어 3차 등교 첫날 등교 인원은 이보다 적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8일 마지막으로 중1과 초5∼6학년이 등교에 합류하면 모든 학생이 학교에서 수업을 받게 된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전국 유·초·중·고교의 2.9%에 해당하는 607개 학교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등교 수업을 중단·연기했다.

등교 불발 학교는 지난달 28일 838개 학교에서 29일 830개교에 이어 감소세를 이어갔다. 전날 등교 중단 607개교 가운데 대부분인 603개교가 서울·경기·인천에 몰려 있어 수도권 학부모들의 우려가 특히 큰 상황이다.

등교한 학생 가운데 확진자도 발생했다. 지난달 29일에는 부산에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지난달 31일에는 경기 안양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해당 학교의 등교가 중단됐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최근 코로나19가 통제 가능한 상황이라며 순차적 등교를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신 수도권 유·초·중학교에는 학년별·학급별 등교 인원을 조정해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1 이하로 관리하는 등 밀집도 기준을 강화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