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첫 주연으로 스타덤 올라…"찍으면서 '힐링' 했어요"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 "장르 불문 그냥 '배우'이고 싶다"

"사람들 앞에서 나 자신을 내보이는 직업을 갖고 있음에도 너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게 무섭더군요.

방송에 나가면 사생활이 없어지는 거 아닌가 두려움도 있었어요.

근데 그게 무서워서 이 기회를 놓칠 순 없잖아요.

"
배우 전미도(38)는 뮤지컬로 수차례 여우주연상을 받고 조승우가 '가장 존경하는 배우'로 꼽기도 했지만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연기자는 아니었다.

그랬던 그가 신원호-이우정 콤비의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만나 단박에 스타가 됐다.

전미도는 극 중 서울대 의대 99학번 동기 5인방 중 홍일점이자 율제병원 신경외과 교수 채송화로 분했다.

최근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만난 그는 "첫 드라마로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이틀 만에 7만명을 넘기고, 직접 부른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가 실시간 음원 차트 1위를 휩쓰는 등 뜨거운 인기에 대해선 "기적 아닌가요?"라고 반문하며 환하게 웃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 "장르 불문 그냥 '배우'이고 싶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오디션을 통해 출연하게 됐는데, 처음엔 제가 채송화 역으로 오디션을 보는지 몰랐어요.

의학드라마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환자들 중 한 역할로, 그냥 에피소드 주인공만 돼도 감사하겠다는 생각으로 오디션을 봤죠. 2차 오디션에서 대사를 여러 개 주시는 걸 보고 비중 있는 역할이겠다고 눈치를 챘어요.

"
2006년 뮤지컬 '미스터 마우스'로 데뷔해 10년 넘게 무대 경력을 쌓은 그는 "연기가 정형화돼간다는 느낌이 싫어서 새로운 걸 해봐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고, 마침 그 시기에 '슬기로운 의사생활' 오디션을 봤다"고 했다.

드라마 주연은 처음인 그에게 신원호 PD는 '드라마로 넘어온 이상 (사람들의 관심은) 받아들여야 하는 숙명이 될 거고 마음의 준비를 했으면 좋겠다'는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고. 결과적으로 전미도는 "새로운 경험을 해보고 싶었는데 너무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드라마를 찍으며 굉장히 '힐링'했다"고 돌아봤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 "장르 불문 그냥 '배우'이고 싶다"

'응답하라' 시리즈부터 '슬기로운 감빵생활'까지, 신원호-이우정 드라마에 출연한 배우들은 늘 찰떡같은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송화, 익준(조정석 분), 정원(유연석), 준완(정경호), 석형(김대명)도 마찬가지였다.

전미도는 "송화가 의사로서 책임감과 성실함, 잘 해내려는 태도를 갖고 있다면 난 배우로서 그런 점이 매우 비슷하다"며 "내게 역할을 준 사람들을 실망하게 하고 싶지 않아서 최선을 다하고, 또 관객들에게 믿음을 주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실제로 그는 극 중 밴드 합주 장면을 위해 베이스를 연주해야 했는데, 작년 여름부터 손에 물집이 잡힐 때까지 연습했다고 한다.

"다들 실제 성격과 비슷한 부분이 있어요.

(정)경호는 사실 엄청 다정한 친구인데, 그 점만 빼면 나머진 다 비슷한 것 같아요.

가끔 한마디씩 툭툭 던질 때 저희끼리 '야 너 지금 진짜 준완이같아' '진짜 익준이 같았어' 이러거든요(웃음). 합주 연습을 하면서 사석에서 보다 보니까 빨리 친해졌는데 그게 드라마 영상을 통해서도 보이는 것 같아요.

"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 "장르 불문 그냥 '배우'이고 싶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신원호 PD가 "미국 시트콤 '프렌즈' 같았으면 좋겠다"고 말했을 정도로 시즌제로 기획된 작품이다.

올해 말부터 주요 배역은 그대로 유지한 채 시즌2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전미도는 극 중 송화-익준-치홍(김준한)의 삼각관계와 관련해 "송화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속마음이 뭔지 너무 궁금하다"면서 "시즌2에선 송화의 서사가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넌지시 드러냈다.

"작가님과 감독님이 송화가 감정 진폭이 큰 인물이 아니라고, 그런데도 그 안에서 조금씩 변주해야 하는 역할이라 어려울 거라고, 그 점을 잘 살려줬으면 좋겠다고 주문을 했어요.

그래서 차분한 모습에 중점을 뒀고요.

후반으로 갈수록 로맨스가 생기는데, 대본상으론 송화가 두 남자에 대해 어느 정도 애정이 있는지 전혀 정보가 없거든요.

그냥 리액션으로 당황만 하다가 끝난 것 같아요(웃음). 얘기가 어떻게 진행될지 몰라서 섣불리 뭘 할 수가 없었어요.

"
그러면서 그는 채송화가 아니라 인간 전미도라면 "진지한 사람보단 재밌는 사람 쪽"이라며 익준의 손을 들어줬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미도 "장르 불문 그냥 '배우'이고 싶다"

전미도는 다음 달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으로 무대에 선다.

조승우로부터 '너 떴더라. 훨훨 날아가라'라는 축하의 말을 건네받았다던 그는 "공연은 끝까지 할 거다"라며 뮤지컬에 대한 애정을 놓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그의 연기 인생에서 차지하는 의미는 결코 적지 않았다.

"이 드라마를 하게 되면서 정말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어요.

(잠시 침묵) 이 표현이 너무 상투적인 것 같지만 정말 감사한 작품이에요.

이 작품을 통해서 전미도라는 사람 자체가 생각이 많이 바뀌었어요.

욕심을 내려놓은 것도 있고, 사람을 바라보는 시각도 달라지고. 작품 하나 만났을 뿐인데 제 삶에 많은 영향을 준 것 같아요.

한 번으로 끝나지 않는다는 게 정말 감사했습니다.

채송화가 오래 기억됐으면 해요.

"
그는 자신이 그저 '배우'로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냥 배우였으면 좋겠어요.

뮤지컬 배우, 영화 배우도 아니고 그냥 배우. 어떤 장르에 가서 어떤 연기를 해도 다 소화할 수 있는, 그런 배우였으면 좋겠어요.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