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기준 공공부문 1508개 기관(국가기관 56곳, 지방자치단체 262곳, 공공기관 1190곳)이 보유한 차량 11만8314대 중 친환경차(전기·수소차, 하이브리드차) 비율은 12.7%(1만4981대)로 집계됐다고 26일 발표했다.

정부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 비율을 2022년까지 35%, 2030년까지 90%로 늘린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신차 구매의 80% 이상을 전기·수소차로 구매하도록 한다. 의무 비율은 단계적으로 100%까지 높일 계획이다.

의무 구매 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전국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는 내년부터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