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피해' 경비원 법률상담 지원 서울시 조례안 발의

서울시의회 오중석(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은 25일 아파트 경비원 등의 인권 및 복지 증진을 위한 '서울특별시 공동주택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조례안은 아파트에 고용된 경비원 등 단지 내 노동자가 업무 스트레스로 정신적 문제를 겪을 때 심리 상담을 지원하거나 폭행·폭언 등으로 인한 인권 침해 발생 시 무료 법률 상담을 지원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오중석 의원은 "아파트 경비원으로 일하는 분들이 노동자로서 인권을 보호받을 수 있는 제도적 기틀을 마련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아파트 경비원을 공동주택의 구성원으로 인식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하루빨리 정착돼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